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확진자 개인정보 외부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 불구속 기소

  • 웹출고시간2020.06.23 18:02:34
  • 최종수정2020.06.23 18:02:34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을 외부로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이 법정에 서게 됐다.

청주지검은 청주시청 소속 A(57·6급)씨를 공무상비밀누설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2일 코로나19 확진자와 그의 가족들의 실명·나이 등 신상이 담긴 자료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외부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출 자료에는 확진자의 이름과 생년월일, 가족관계 등 개인정보가 자세히 담겨 있다.

해당 자료는 내부 보고용 회의 자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역사회에서 해당 자료가 급속도로 유포되자 이튿날인 23일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