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내달 2일부터 '괴산 슬기로운 산촌생활학교' 운영

오는 26일까지 과정 참여자 20명 모집

  • 웹출고시간2020.06.22 10:14:03
  • 최종수정2020.06.22 10:14:03

괴산군이 지난해 운영한 '산촌 삶의 기술학교' 모습.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군이 '괴산 슬기로운 산촌생활학교' 실전과정을 개설해 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번 과정은 한국임업진흥원이 주관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운영한 '산촌 삶의 기술학교'에 이은 실전활용 교육훈련이다.

산림 산촌살이의 다양한 유형을 체험하고, 산림·임업분야 창업과 소득창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할 수 있는 전국 최초의 산촌살이 실전과정이다.

오는 7월 2일부터 9월 24일까지 10회에 걸쳐 운영한다.

무료로 운영하는 이번 과정에는 귀산촌인(예비 귀산촌인 포함)과 복합 산림경영에 관심 있는 괴산군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희망자는 오는 26일까지 지역아카데미 홈페이지를 방문,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 전자메일(bluelake31@naver.com) 또는 팩스(02-976-0726)로 제출하면 된다.

수강 인원은 모두 20명으로 선착순 모집한다.

이번 과정은 '왜 숲과 산촌인가'를 주제로 산촌살이에 관한 이론강의로 시작한다.

이어 △13평 돔하우스 만들기 실전학습 △산림다차에 대한 이해 △트리하우스 제작 및 숲 놀이 체험 △표고버섯 재배 및 가공 활용 방법 △산촌삼식(山村三食) 만들기 △산촌에 살기 위한 소득창출 아이템 △청청연소 화덕 만들기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산촌에서 다양한 삶을 만들어 가는 지혜를 얻고, 관련 지역밀착형 사업을 운영해 나갈 수 있는 역량 배양에 초점을 두고 이번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과정을 실행 가능한 산촌 관련 사업들을 직접 기획하고, 실행·운영할 수 있는 새로운 발판으로 삼겠다"며, "산촌살이에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박세복 영동군수 민선7기취임 2주년 인터뷰

[충북일보] 박세복 영동군수가 민선7기를 이끈 지 2년을 맞았다. 지난 2년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영동, 희망찬 영동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다해 뛰었다. 이 결과 영동은 점점 더 살기 좋아지고 군민행복지수도 높아만 가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5만여 군민의 소통과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 최대동력이 될 8천300억 원 규모의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유치는 괄목할 만한 성과다. 이는 군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결집해 이루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여기에 민선 7기 첫해 5천억 원 시대를 연지 불과 1년여 만에 군정사상 처음으로 6천억 원 예산시대를 열었다. 박 군수의 최대 역점사업인 영동군 관광산업의 컨트롤타워가 될 레인보우힐링관광지 추진도 민선 7기 공약과 함께 순항하고 있다. 또 각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능력을 발휘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두어 영동이 변화하고 있는 모습을 한 눈에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반면 코로나19로 전 군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음은 매우 안타깝다. 청정 영동군 사수는 물론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쳐 위기극복에 나서고 있다. 반환점을 돈 박 군수로부터 지난 2년의 소회와 앞으로 계획에 대해 들었다. ◇민선7기취임 2주년을 맞은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