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 제1회 검정고시 고졸 합격자 배출

정세빈 어르신 열정적인 노력으로 한 번에 합격 쾌거

  • 웹출고시간2020.06.17 13:23:21
  • 최종수정2020.06.17 13:23:21

제1회 검정고시 고졸 합격을 이뤄낸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 검정고시반 정세빈(68) 어르신.

ⓒ 제천시
[충북일보]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의 검정고시반 정세빈(68) 어르신이 지난달 치른 제1회 검정고시에 고졸 합격을 이뤄냈다.

이번 검정고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초 4월 11일에서 5월 23일로 6주 연기됐다.

검정고시 고졸 합격자 정세빈 어르신은 잠깐 쉬는 시간 10분에도 작은 메모장에 영단어 등을 암기하며 열정적으로 검정고시를 준비해왔다.

그는 이미 2018년도에 초·중졸 검정고시를 한 번에 합격한 바가 있고 코로나 19로 인해 이번 검정고시를 준비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제활동과 공부를 병행하는 노력으로 고졸 합격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었다.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은 2014년도부터 기초 문해 프로그램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검정고시에 도전함으로써 학업에 대한 욕구충족 및 자존감 회복을 위해 검정고시 반을 운영하며 검정고시 응시 기회를 제공해 50여명이 넘는 합격자를 배출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