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산스님, 수필집 출간

'그 바닷가의 아름다운 조약돌처럼'
"조약돌에 담긴 전율어린 감동과 신선한 충격 나누고파"

  • 웹출고시간2020.06.16 17:27:51
  • 최종수정2020.06.16 17:27:51
[충북일보] "인생의 의미는 성공과 실패에 두기보다 매순간에 충실하고 진지한 모습이며, 동시에 자연과 함께 동화돼 즐기는 모습에 있다."

제천 고산사 주지 장산스님이 수필집 '그 바닷가의 아름다운 조약돌처럼'을 펴냈다.

불경, 동양철학, 서양철학, 주요 사회 이슈 등을 풀어낸 책에는 그 속에서 얻은 삶의 지혜가 그대로 녹아들어 있다.
책은 △1부 '풍요로운 인생길' △2부 '멋진 인생, 누가 창조하는가' △3부 '사랑할 수 있어 행복하다' △4부 '부처님 품안의 행복' △부록 '알아두면 유익한 일'로 구성됐다.

장산스님은 가치있는 삶을 추구하며 불경과 동·서양 고전을 모조리 섭렵한 끝에 남을 위한 일이 곧 자신을 위한 일이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한다.

돈·권력·명예보다 앞서는 그 무엇이 자신의 인간미와 개성을 확충시키는 '자발적 빈곤'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인생의 의미를 성공과 실패에 두기보다 매 순간 충실하고 진지한 모습으로 임하고 자연과 함께 동화돼 즐기는 모습이어야 한다고 설명한다.

장산스님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교해(敎海)라고 한다. 나의 바다는 인도양 같은 불경, 태평양 같은 동양철학, 대서양 같은 서양철학, 남빙양 같은 이 시대 지도자의 말, 북빙양 같은 시인·소설가들의 이야기를 말한다"며 "오대양에서 수집한 마음에 드는 조약돌, 소라껍질을 잘 다듬어 전율 어린 감동과 신선한 충격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1953년 경남 김해에서 태어난 장산스님은 현재 8대 BBS청주불교방송 사장으로 몸담고 있다.

장산스님은 1979년 보은 속리산 법주사 출가 득도해 1983년 경주 불국사 중강(교수)를 역임했다. 1994년 법주사 교무국장을 2년간 맡은 뒤에는 1997년부터 5년간 영동 중화사 주지로 활동한 뒤 중앙경찰학교 상임법사를 지냈다.

저서로는 문집 '진인으로', 시집 '세월은 기다리지 않는다' 등이 있다.

이번 수필집 '그 바닷가의 아름다운 조약돌처럼' 출판기념회는 오는 21일 오전 10시 제천 덕산면 고산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