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2기 괴산군민 축제아카데미' 운영

내달 6일 개강…지역축제 성장 및 경쟁력 확보방안 모색
24일까지 지역주민 대상 수강생 모집

  • 웹출고시간2020.06.16 10:30:37
  • 최종수정2020.06.16 10:30:37

1기 괴산군민 축제아카데미 운영 모습.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축제 전문인력을 육성한다.

군은 16일 체계적 이론·실무·현장교육을 통한 축제 전문인력 육성과 축제 발전기반 강화를 위해 축제 전문가를 초빙, '2기 괴산군민 축제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아카데미는 △축제 관련 교수·전문가 강의 △축제발전과 문제점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퍼실리테이션 △전국 우수 문화·관광축제 벤치마킹 △괴산고추축제·괴산김장축제 모니터링 등 다양한 방식의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내달 6일 개강하는 축제아카데미는 오는 11월까지 괴산여성회관에서 총 16회(매주 월 오후 7~9시)에 걸쳐 운영한다.

군은 개강에 앞서 수강생 30명을 모집한다.

축제 추진 단체나 문화예술인, 대학생, 공무원 등 축제에 관심 있는 괴산군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24일까지 군 문화체육관광과 축제팀(043-830-3463)으로 신청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축제아카데미를 통한 지역축제의 지속 성장과 경쟁력 확보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축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축제아카데미에 괴산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1기 괴산군민 축제아카데미'를 운영해 26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