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22일째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 없어

현재 누적 확진자 61명…9명 입원 치료 중

  • 웹출고시간2020.06.15 17:25:12
  • 최종수정2020.06.15 17:25:12
[충북일보]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충북에서는 지난달 24일 이후 3주 넘게 지역사회 감염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15일 도에 따르면 이날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1명으로 지난 6일 이후 9일 간 같은 수를 유지 중이다.

특히, 지역사회 감염자는 지난달 24일 이후 22일째 발생하지 않고 있다.

지난 6일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입국한 캐나다에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진다.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현재 9명이 충북대병원(4명)과 청주의료원(5명)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집계된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는 2천506명이며, 방역당국의 관리 대상은 32명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