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늦깎이 학생들의 작품 시화집으로 엮어

황혼에 깨친 한글로 시화집 발간

  • 웹출고시간2020.06.15 11:07:53
  • 최종수정2020.06.15 11:07:53
[충북일보] "당신이 앉아있던 자리에 내가 앉아서 (한글)공부를 해요. 나한테 고맙고 미안하다고 안 해서 매정한지 알았는데 (편지를 보고) 당신 마음을 알게 돼 고마웠어요"

증평군이 문해학습을 통해 뒤늦게 한글을 깨우친 어르신들의 글과 그림을 엮은 시화집을 발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편지글은 증평군이 운영하는 문해학습을 통해 글을 깨우치며 남편이 생전에 남긴 편지를 읽고 하늘로 보낸 답장으로, 찾아가는 동행학당 문해교육 시화집 '막골 이야기'에 수록돼 있다.

'막골이야기'는 문해교사 이흥연 선생님의 지도 아래 한글을 깨우친 늦깎이 문해학생 10명의 시와 그림, 일기 등이 수록돼 있다.

연철희(69.증평읍 죽리) 할머니가 한은미 선생님의 지도아래 한글을 익히고 지은 시와 수필 42편을 실은 내 마음에 날개를 달고'도 펴냈다.

지난해 12월에는 각 마을별 문해 교육 참여 어르신들의 시와 수필, 그림을 엮은 시화집 '세상과 만나는 첫번째 이야기'를 펴내고 출판기념회를 열기도 했다.

증평군립도서관 문해학교 40명, 마을단위 문해학교 108명, 전국성인문해 백일장 수상작 9개 작품 등 185개 작품을 살펴볼 수 있다.

시화집들에 실린 어르신들의 손 글씨와 손 그림에는 글자를 익혀 가는 기쁨과 감동, 새로운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 배우지 못한 한과 서러움으로 살아온 가슴 뭉클한 사연이 진솔하게 담겨있다.

특히 △군대 간 아들이 보낸 편지를 읽지 못해 한글을 깨우친 지금에서야 편지를 찾아본 사연 △오빠가 학교 갈 때면 하염없이 혼자 울었다는 사연 △생을 마감하기 전 마지막 일기를 한글로 쓰신 사연들은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배움의 기회를 놓쳐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어르신들을 위해 성인 문해교육을 더욱더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은 군립도서관과 31개 마을 경로당에서 325명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문해교육 한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