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재단법인 피플, 사회적기업 ㈜피플앤컴 1천만 원 후원

제3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위해 한국폴리텍 다솜고에 전달

  • 웹출고시간2020.06.14 14:14:40
  • 최종수정2020.06.14 14:14:40

재단법인 피플과 사회적기업 ㈜피플앤컴이 제3회 한국어말하기 대회를 위해 한국폴리텍 다솜고등학교에 1천만 원을 전달하고 있다.

ⓒ 다솜고
[충북일보] 재단법인 피플과 사회적기업 ㈜피플앤컴이 제3회 전국 다문화가정 중도입국 청소년 한국어말하기 대회를 위해 지난 12일 한국폴리텍 다솜고등학교에 1천만 원을 전달했다.

대한민국으로 이주해 온 중도입국 청소년들에게 언어·문화적 장벽을 뛰어넘는 도전을 격려하고 '한국어 표현 능력'을 자랑할 수 있는 경연의 장을 위해 후원금이 마련됐다.

지난해 한국폴리텍 다솜고등학교에서 주관한 제2회 전국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카자흐스탄 등 6개국 출신의 중도입국 청소년 54명이 참가해 성황리에 치러졌다.

이번 후원금 전달식에서 (재)피플 송미경 상임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이번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통해 모든 중도입국 청소년들의 마음에 꿈과 희망의 씨앗을 심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또 ㈜피플앤컴의 이달성 대표이사도 "우리 회사는 사회적기업으로서 중고컴퓨터를 맞춤형 컴퓨터로 재탄생시켜 다문화가정 등 정보 소외계층에 지원하고 있다"며 "우리도 다솜고에서 주관하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다문화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마중물 활동에 마음을 같이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다솜고 유기옥 교장은 "올해 세 번째로 열리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두 기관의 지원으로 더욱 발전된 모습을 갖게 됐다"며 "저희도 전체 선생님들이 합심해 풍성한 대회를 만들어 내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2020년 제3회 대회의 주제는 '나에게 낯설었던 한국 문화', '내 생애 잊지 못할 경험(사람)' 중 1개를 선택해 발표한다.

특히 중·고등학교에 재학하거나 학교 밖에 있는 중도입국 청소년도 지원이 가능하며 오는 11월 5일 제천 한국폴리텍 다솜고등학교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