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군, 작은 도서관 '김득신 책방' 활기

6일 미루나무 숲 찾은 아이들로 북적

  • 웹출고시간2020.06.07 12:57:33
  • 최종수정2020.06.07 12:57:33

증평군이 보강천 미루나무숲에서 운영하고 있는 작은도서관이 학생과 학부모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6일 이곳을 방문한 주민들이 도서를 빌려 보고 있다.

[충북일보] 증평읍 보강천 미루나무 숲 속 작은도서관인 '김득신 책방'이 운영을 재개하면서 활기를 되찾았다.

군은 지난 6일 코로나 19로 잠정적으로 개방을 보류했던 김득신 책방 운영을 재개했다.

6일 휴일을 맞아 보강천 미루나무 숲을 찾은 아이들은 야외 곳곳에 자리잡고 책방에서 빌린 책을 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김득신 책방은 2천여 권의 도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거주지역 상관 없이 미루나무 숲을 찾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당분간 책방 내 독서행위는 제한하며 책방에서 원하는 책을 빌려 숲 속(야외)에서 읽고 반납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군은 코로나 19가 진정되면 책방 내 책 읽기와 다양한 독서·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득신 책방'은 오는 10월까지 운영하며, 운영 시간은 평일 오후 1시30분~오후 5시, 주말 오전 11시~오후 5시까지다.

군 관계자는 "보강천 미루나무 숲은 자연을 만끽하며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쉼터"라며 "코로나로 인해 답답함을 느낀 주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코리아 증평지회가 맡아 8년째 운영하고 있는 김득신 책방은 지금까지 2만1천여 명이 이용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