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수 주민소환운동본부는 대 군민 사죄하라"요구

군수소환반대 대책위 3일 성명서 통해 촉구
서명과정 불법행위 자행…꼼수 드러날까 우려 소환철회

  • 웹출고시간2020.06.03 14:19:06
  • 최종수정2020.06.03 14:19:16

보은군수 주민소환반대 대책위원회 위원들이 3일 보은군청에서 주민소환운동본부측의 대군민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이종억 기자
[충북일보] 범군민 보은군수 주민소환반대 대책위원회는 3일 보은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소환운동본부의 사죄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주민소환반대 대책위 김동일 부위원장 등 15명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달 15일 보은군수 주민소환운동본부가 주민소환 철회와 대표자 사퇴서를 보은군선관위에 제출한 것은 자신들이 주민소환 서명을 받는 과정에서 온갖 불법을 자행한 것이 백일하에 드러날 것을 우려한 꼼수였다"면서 "군수주민소환을 철회하려면 주민들이 서명부를 열람하기 시작하기 전인 5월 14일 이전에 취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원들은 이어 "선관위 자체 심사결과 원천무효가 300여 건, 보정이 필요한 무효 800여 건 등 어림잡아 무효서명이 1천100여 건이 나와 주민소환청구요건인 4천415명에 크게 미달될 것이 명백하게 드러났다"며 "주민소환운동본부측은 이같이 그동안 주민소환반대 대책위원회에 제보된 여러 유형의 불법 서명이 사실로 확인되자 주민투표로까지 이어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철회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반대대책위는 또 "그동안 소환운동본부는 주민서명을 받는 과정 내내 기자회견,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왜곡, 과장으로 군민들을 선동하고 현혹시키면서 주민 간 갈등 조장, 군 예산 낭비, 군정추진 차질, 보은군의 이미지 실추와 현직 군수의 명예훼손 등 막대한 폐해를 가져왔다"며 "그러나 이들은 이에 대한 아무런 사과 한마디 없이 주민소환법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개정 필요성을 거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주민소환법은 군수주민소환이 시작되기 이전부터 있었던 법으로 새삼스럽게 법이 미비하다고 탓하는 것은 자신들의 잘못을 회피하는 변명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5월 15일 보은군 내북면에 사는 A씨는 서명부 열람장에서 자신과 가족 중 누구도 서명한 사실이 없는데도 자신을 포함한 가족 3명의 서명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지난 2일 보은경찰서에 이 사실을 고발했다"고 폭로했다.

주민소환반대 대책위는 "이번 사태를 야기한 주민소환운동본부는 변명만 늘어놓을 게 아니라 모든 책임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보은군민들 앞에 무릎 꿇고 진정어린 사죄를 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만약 반성 없이 변명으로 일관할 경우 보은군민들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