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미연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주무관

정치인이나 관료들의 부정부패에 관한 뉴스는 끊이질 않는다. 국민들도 여전히 공직사회가 부패하다고 인식한다. 사람이 살아가는 세상은 그럴 수밖에 없는 구조로 돼 있다고 하기엔 생각보다 부정부패는 많이 일어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가 유지되는 이유는 이런 부패한 사회에 부패와의 사슬을 끊고 청렴하게 사는 사람들이 많은 덕분일 것이다. 특히 공직사회에 있는 공무원에게는 청렴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청렴이란 말 그대로 '성품과 행실이 맑고 깨끗하며 재물 따위를 탐하는 마음이 없음'을 이르는 단어다. 이러한 청렴은 공직자의 기본이다.

범죄 심리 분야의 대표적 이론 중에 '깨진 유리창 이론'이 있다. 자동차의 깨진 유리창을 그대로 방치하면 나중에 그 지역 일대가 무법천지로 변한다는 이론이다. 이 이론은 공직의 청렴에 대입해 생각해보면 공직자와 기타 인물들의 부정부패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됐을 때, 개개인이 청렴한 인생을 고수하려고 해도 힘들 수 있다는 것이다. 부정부패의 유혹에 대항하는 개인의식에 문제점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인간은 사회적 동물인 이상 남에게 영향을 받기 쉽다. 그러나 공직에 있는 이상 '남들이 그래서 나도 되는 줄 알았다'라는 식의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

나는 청렴이 실천하기 어렵고 거창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청렴이 뇌물 수수나 업무 관련자에 대한 편의제공 같은 노골적인 일들과 관련된 경우가 많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일상에서 사소하게 느껴지는 모든 것들이 청렴의 시작이다. 예를 들어 민원인과 소통하고 민원인이 원하는 바를 정확하게 인지하고 책임감을 갖고 그 민원을 해결해 주려는 노력을 보이는 것, 그것부터 청렴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법의 테두리 안에서 본인이 맡은 일에 전문가가 돼 전문적인 지식으로 민원인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청렴이라고 생각한다. 공무원은 맡은 일을 열심히 하고 국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야말로 최고의 청렴이다.

청렴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나'부터 시작해야 한다. '나'부터 시작하는 청렴은 어렵지 않다. 어려울수록 기본으로 돌아가라는 말이 있듯이 스스로 욕심을 자제하고 내 주변사람뿐만 아니라 국민, 더 나아가 대한민국을 위해 일한다는 자부심과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공적인 일을 행한다면 청렴한 공직자가 될 수 있다. 그리고 공직자 스스로가 심적 수양을 통해 건강한 마음을 갖추고 부정부패를 멀리해 올바른 청렴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청렴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공직자가 스스로 청렴의식을 갖고 청렴을 행동으로 이어간다면 대한민국에 부정부패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 공직사회에 맑고 투명한 하늘처럼 청렴한 문화가 정착돼 국민들을 미소 짓게 하는 그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