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청성·청산 지역 아이들 위한 공간 생겼다

충북 최초 공립형 청산 지역 아동센터 준공식 개최

  • 웹출고시간2020.06.03 17:06:24
  • 최종수정2020.06.03 17:06:24
[충북일보] 옥천군은 3일 공립형 지역 아동센터인 '청산지역아동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은 김재종 옥천군수를 비롯해 굿네이버스 김응철 사무총장, 보건복지부 관계자, SBS, KLPGA 외 다수의 후원사 등 관계 기관에서 60여명이 참석했다.

군은 공립형지역아동센터는 지상 2층(295.63㎡) 규모의 아동 전용공간으로 청산·청성 지역 아동들에게 방과 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청성·청산면 지역은 농촌지역으로 오후 4시 이후 아동들을 돌볼 시설과 인력이 적어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절실했다"며 "아이들이 돌봄을 받도록 체계적인 아동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군은 2018년 SBS와 굿네이버스가 주관한 지역아동센터 건립 공모사업에 선정돼 센터 건립 추진 단계부터 워크숍과 지역 아동,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설계에 반영했다.

이에 군은 청산면 지전리 32의9 부지내 기존 청산보건지소를 철거하고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확보한 4억원과 군비 3억5천만 원을 보태 총 7억5천만 원의 사업비로 건물을 준공했다.

군은 센터를 방과 후 보살핌이 필요한 아동들에게 보충 학습과 함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아동의 정서 및 사회적 발달에 도움이 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 군수는 "보육은 부모 개개인의 책임을 뛰어넘어 국가나 자치단체, 민간이 함께 책임져야 하는 만큼,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한 옥천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