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충북혁신도시 내 옛말공원 새 단장

주민 휴식공원으로 탈바꿈

  • 웹출고시간2020.05.27 11:28:32
  • 최종수정2020.05.27 11:28:32

음성군이 새 단장한 충북혁신도시 내 '옛말공원'.

[충북일보] 충북혁신도시 내 '옛말공원'이 주민 휴식 및 치유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음성군은 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착공한 맹동면 두성리 옛말공원 조성사업을 준공했다

군은 이 곳에 다양한 수목과 잔디, 초화류를 심고, 공연 무대, 나선형 계단 등을 만들어 주민들이 버스킹, 축제 등을 즐길 수 있는 문화 및 예술 공간으로 조성했다.

공원에는 주민들이 밤낮 구분없이 안전하게 산책과 휴식울 할 수 있도록 각종 LED조명과 방범용 CCTV, 산책로, 거인의자 포토존 등을 설치했다.

군은 특색 있는 보호수인 느티나무를 활용해 공원 한 켠에 가족과 연인 간의 사랑을 상징하고 확인하는 '연리근 포토존'도 마련했다.

두 개의 나무뿌리가 하나로 연결된 이 느티나무는 마치 부부가 부둥켜안고 있는 형상을 하고 있어 '부부 느티나무' 또는 '연리근 나무'라고 부르기도 한다.

앞서 군은 지난해 11월 사방이 막힌 옛말공원을 느티나무를 활용한 주민 이용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옛말공원 조성사업에 착수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새로 조성한 옛말공원이 지역주민에게 생활 속 휴식과 치유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의 문화시설 수요를 충족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