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수안보 '도시재생사업 추진 요구' 잇따라

수안보 주민 "잘못은 지적, 사업은 추진"
시민단체 "사업에 문제 생기면 좌시하지 않을 것"

  • 웹출고시간2020.05.25 17:06:35
  • 최종수정2020.05.25 17:06:35

충주 수안보 주민들이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충주 수안보 도시재생사업이 계속돼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수안보 주민 및 일부 시민사회단체는 충주시의 옛 한전연수원 미승인 매입 논란과 관련해 "잘못은 지적하되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고 있어 앞으로 진행과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협의체 소속 주민 등은 25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각지도 못했던 문제가 발생해 사업은 멈춰 있고, 많은 분이 걱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수안보의 재도약 계기로 삼고자 주민협의체 주도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계획서를 만들어 정부 공모에 뽑힌 사업"이라며 "법적, 도의적인 것은 분명하게 밝혀야 하나, 사업이 지연되거나 더한 불상사가 생겨서는 안 된다는 게 면민의 바람"이라고 주장했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도 기자회견을 열어 "의회 승인 없이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다"면서도 "충북도 감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시장 사퇴, 주민소환을 운운하는 것은 시민들을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시의회도 비판했다.

이들은 "시의회가 옛 한전연수원 건물과 토지 구입비로 30억 원을 승인해 놓고 갑자기 비싸다며 가격 절충을 요구했다"며 "오히려 수안보 지역구 A시의원은 비싼 주차장 부지 매입을 제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연대회의는 "어렵게 따온 사업에 문제가 생긴다면 이는 충주발전을 저해하는 것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면서 "시민들은 그 책임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는 옛 한전연수원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웰니스온천 등을 조성하는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의회에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를 요청했을 당시 소관 상임위원회가 경매 낙찰가와 비교해 연수원 매입가가 비싸고, 연수원 매입 건과 별개로 공용주차장이 식당가와 동떨어져 있다는 취지로 재검토 결정을 했음에도 시는 같은 달 25일 이를 매입, 말썽을 빚었다.

시는 "당시 의회가 여러 건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중 수안보 도시재생사업을 제외하고 수정 의결했는데, 도시재생 부서는 주차장 부지만 재검토하라는 것으로 잘 못 받아들여 매입 절차를 밟았다"고 해명했고, 조 시장은 본인 책임이라며 사과했다.

충북도는 충주시의 요청에 따라 이 사안 특정감사를 벌이고 있고, 충주시의회는 매입 과정을 살피기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