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미허가 업체에 폐기물 1천700t 불법 보관

이정임 시의원, 시의 안일한 대응 성토 및 대책마련 주문
제천시, 검찰 고발 및 다양한 대안 마련 고심 중

  • 웹출고시간2020.05.24 12:54:00
  • 최종수정2020.05.24 12:54:00

제천시 봉양읍 원박리의 한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 창고에 많은 양의 폐기물이 불법 보관돼 있다.

[충북일보] 제천시 봉양읍 원박리 위치한 한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의 창고와 부지에 상당한 양의 불법 폐기물이 반입돼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이 업체는 사업 개시 신고도 하지 않은 채 전선, 구리, 폐타이어 등 폐자재 등 산업폐기물을 파쇄 후 저루 안에 넣어 적치해 왔다.

이 같은 업체의 산업폐기물 불법 적치·야적 등 불법행위에 대해 제천시의 안일한 대응에 대한 시의회의 성토가 이어졌다.

제천시의회 이정임 의원은 지난 22일 시정질문을 통해 "업체의 산업폐기물 불법 방치를 보고 매우 놀랐다"며 "현지를 방문한 결과 창고가 4개인데 2개가 산업폐기물과 폐합성 폐기물로 가득 차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근에는 교회와 가정집이 있어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이 의원은 "이 회사는 2009년 건축허가 당시 김치공장과 장류 생산을 목적으로 허가를 받았으나 이후 폐목재 재활용업으로 변경했고 결국 산업폐기물적치장으로 변했다"며 "시가 허가를 내 준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이상천 시장은 "현재 검찰에 고발돼 검사 지휘 하에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라며 "건물에 대한 경매도 진행 중으로 한 때 불허 판정을 내렸지만 사업자가 부적합 사유를 보완하며 관련법에 적합해 허가를 내줬고 주민피해를 최소화할 대책을 세우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정임 의원은 "금성면 양화리와 왕암동 등의 공장 내부에도 폐기물을 쌓아 놓고 있다"며 "전반적인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시는 지난 2월 이 업체에 대해 폐 목재류 종합 재활용업 허가를 취소한 뒤 검찰에 고발했으며 방치 중인 폐기물과 관련해 해당 업체 대표에게 적법한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여기에 이 업체에 대한 경매가 진행되는 점에 주목해 낙찰자가 이 폐기물을 치우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업체뿐만 아니라 금성면 양화리의 한 공장에도 1천200여t의 산업 폐기물이 야적돼 있으며 이 공장 역시 법원 경매에 나온 상태여서 최악의 경우 시가 처리비용을 부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제천 바이오밸리 산업단지 내의 한 공장은 창고에 산업 폐기물 1000t을 쌓아두다 적발됐으며 이 업체는 현재 가동 중이지만 폐기물을 스스로 처리할지는 미지수로 업체가 처리하지 못하면 시는 토지 임대인인 LH(토지주택공사)에 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경영난을 겪는 공장들이 산업폐기물을 무단 반입해 부당이득을 챙기려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1t당 30만~40만원에 이르는 처리비용을 절감하려는 외지 악덕 업체들의 유혹도 큰 문제"라고 밝혔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