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창 방사광가속기 구축 본궤도

과기부·충북도·청주시 업무협약
과기부, 사업계획 총괄 이행
충북도·청주시, 행·재정적 지원
지방비 3천289억 원 투입 예정

  • 웹출고시간2020.05.21 21:05:32
  • 최종수정2020.05.21 21:05:32

(왼쪽부터)이시종 충북지사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범덕 청주시장이 21일 과기정통부 청사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 충북도
[충북일보] 충북도와 청주시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은 21일 과기정통부 청사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한 과기정통부·충청북도·청주시 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식은 첨단산업기술 확보와 선도형 기초원천 연구를 위한 첨단 연구인프라인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조기 구축을 위해 상호간 긴밀한 협력체계가 구축돼야 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세 기관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토대로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활용해 첨단 연구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가속기 구축 주체로서 사업계획의 총괄 △가속기 구축에 필요한 예산 확보를 위한 노력 △가속기 구축 후 활용 촉진을 위한 이용자협회의 육성과 지원 △국내 방사광가속기(신규 포함)의 효율적인 운영체계를 위한 역할 분담방안 수립을 이행하기로 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가속기 부지(54만m2), 전력인입선(154KV, 40MVA 2회선, 지중선로), 진입도로(3.0km) 지원을 위한 예산의 확보 및 적기 집행 △가속기 구축 부지 확보를 위한 해당부지 소유주와의 행정협의 지원 △가속기 구축 부지 개발 관련 인·허가 등 행정업무 지원 △가속기 구축 추진 관련 민원 해결 노력과 주민 소통 등 홍보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총사업비 9천980억 원 가운데 1천980억 원을 지방비로 분담한다.

지방비는 부지매입(1천600억 원) 등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 확보 및 개발을 위해 쓰인다.

이 외에도 1천309억을 추가로 투입해 △인프라 구축 △활용 극대화 △연구성과 공유 확산 △인력양성 △글로벌 사이언스타운 등 18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충북도와 청주시가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해 투입하는 예산은 모두 3천289억 원으로, 도는 오는 2021년부터 7년간 연평균 도비 230억 원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세 기관은 앞으로 정부·지자체 협의회를 구성해 상시적 정보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관련 산업육성, 클러스터 조성 등에 대한 협력내용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시종 지사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계기로 충북의 발전 뿐 아니라 국가차원의 첨단산업 지원과 과학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8일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의 최적지로 청주시 오창읍(테크노폴리스산업단지)을 선정했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오는 2027년까지 구축돼 2028년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