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귤의 맛

조남주 지음 / 문학동네 / 208쪽

'나무에 매달린 채 햇볕을 받으며 끝까지 익은 귤과, 아직 초록색일 때 가지가 잘려 남은 양분으로 자란 귤. 나는, 그리고 너희는 어느 쪽에 더 가까울까.'-본문 중

'82년생 김지영'으로 차이와 차별의 담론을 확장시키며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킨 조남주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한 개인에게서 공감의 서사를 예민하게 끌어내는 그가 이번엔 미열과 고열을 오가며 초록의 시간을 지나는 한 알 한 알의 존재에게 시선을 맞췄다.

작가는 작가의 말을 통해 '성장은 때때로 버겁고 외로운 일인 것 같습니다. 이 책이 낯설고 힘든 시간을 보낸 이들에게 인사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썼다.

사춘기나 과도기로 명명되는 시기를 쉽게 규정하지 않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어차피 지나갈 일, 별것 아닌 일, 누구나 겪는 과정으로 폄하하지 않고 그 자체의 무게와 의미로 바라보고 싶다는 다정한 응시다.

소설 속 영화 동아리에서 만난 소란, 다윤, 해인, 은지는 '맨날 붙어 다니는 네 명'으로 통한다.

중학교 3학년을 앞두고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이들은 다소 충동적으로 한 가지 약속을 한 뒤 타임캡슐에 넣어 묻는다.

앞날이 바뀔지 모를 이 약속 뒤에는 저마다의 이유가 있었다. 소설은 이 약속을 둘러싼 네 아이들의 속사정을 번갈아 풀어놓는다.

평온하게 흘러가는 타임라인 위에 커서를 대고 잠시 정지된 장면을 들여다보듯 작가는 인물들의 마음과 주변을 찬찬히 훑는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단짝 친구와 어리둥절하게 끝나 버렸지만 위로받지 못한 소란, 학교의 기대와 모두의 호의를 받고 있지만 외로운 다윤, 대화가 통하지 않는 수신 불능의 아빠와 무너진 가계로 뻑뻑한 상처를 입는 해인, 이유를 모른 채 친구들의 무리에서 잘려 나간 기억이 있는 은지.

이들의 모습은 평범한 날 속에 자잘한 생채기가 나면서도 저마다의 악력으로 가지를 쥐고 초록의 시간을 나아가는 우리의 모습과 닿아 있다.

작가는 "10대 아이들의 편에 서서 이야기를 풀어 나가기 위해 또래 아이들을 인터뷰하고 그들이 만드는 신문을 읽고, 청소년 서적이나 다큐멘터리들을 찾아 보며 소설 속 인물들을 빚어 나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생활이 힘들거나 친구 관계가 어려운 아이 혹은 내가 내 마음에 안 들어서 답답하고 속상해하는 작고 여린 아이들의 사유와 감정을 존중해 주고 싶은 마음으로 소설을 썼다"며 "무성의한 말들에 그래도 힘든 건 힘든 거라고, 그럴 수도 있는 거라고 토닥여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