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수상

'귀농·귀촌 도시부문' 6년 연속 수상 쾌거

  • 웹출고시간2020.05.21 11:42:54
  • 최종수정2020.05.21 11:42:54

류한우 단양군수가 '2020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에서 귀농·귀촌 도시부문 6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관광1번지 단양군이 대한민국 최고 귀농·귀촌도시로 또 다시 인정받았다.

군은 2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귀농·귀촌 도시부문 6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선정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시상에서 군은 지난 1월 30일부터 실시한 소비자조사를 통해 최초 상기도와 보조 인지도, 마케팅 활동, 브랜드 선호도 등 전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이 상을 받게 됐다.

귀농·귀촌 1번지로 알려진 단양은 백두대간의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단양팔경의 명승지로 수도권에서 2시간 이내 접근이 가능하고 문화예술이 발달된 품격 있는 정착지로 도시민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등 체류형 관광지들이 높은 인기를 끌며 매년 관광지 방문객수가 1천만 명에 달할 만큼 머물고 싶은 관광 도시로 기억되며 도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깨끗하게 잘 정비된 도심지로 만족도와 인지도를 높이면서 자연스레 귀농·귀촌 정착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여기에 군은 지난해 '귀농·귀촌팀'을 군 농업기술센터로 자리를 옮겨 신규 농업인 교육 및 작물지도 등 체계적인 영농지원에 초점을 맞춰 귀농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전문성을 더하고 있다.

또한 귀농·귀촌 정보 운영 홈페이지를 통해 농지 및 주택 정보를 제공하고 정책정보를 꾸준히 게시하며 정보의 접근성을 높이고 이주 준비부터 정착까지 단계별 맞춤형 지원으로 귀농귀촌 정착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귀농·귀촌을 미리 설계해 보는 단양 느껴보기 체험프로그램과 귀농인의 집 운영은 농촌이주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 해소와 함께 조기정착에 큰 보탬이 됐다는 평가다.

여기에 농가주택 수리비, 비닐하우스 신축, 농기계 구입 등을 통해 귀농·귀촌인의 주거환경 개선과 안정적 영농정착에도 힘써 만족감을 높였다.

해마다 열리는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한마음 행사와 귀농·귀촌인의 재능을 활용한 재능봉사활동은 원주민들과의 융화에 큰 도움을 주며 서로간의 이해의 폭을 넓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 결과 군으로 전입한 귀농·귀촌 가구는 최근 5년간 증가 추세에 있으며 총 2천920세대 4천66명으로 집계됐다.

류한우 군수는 "귀농·귀촌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은 것은 물론 농촌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큰 효과가 있다"며 "모두가 서로 화합하고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귀농·귀촌 1번지 단양군 건설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