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민선5~7기 기업유치로 괄목성장

충북도 투자기업만 6천여개 800조 넘어
국책사업 성공적 마무리 노력

  • 웹출고시간2020.05.20 20:44:38
  • 최종수정2020.05.20 20:44:38
[충북일보] 지역경제에 순풍이 불기 위해서는 어느 분야보다도 기업유치가 가장 효과적이다.

그러나 기업유치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사회기반시설(인프라)이 열악한 지역에서는 더욱 힘든 일이다.

때문에 지방정부는 국책사업이나 도시재생 등의 국가균형발전 사업을 발굴해 정부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충북이 최근 몇 년간 '강호축'(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고속철도)이나 중부고속도로 확장,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공을 들인 이유도 여기에 있다.

충북도는 이들 국책사업 유치에 성공함에 따라 앞으로 100년 먹거리를 확보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도는 얼마 전 유치에 성공한 방사광가속기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7조 원으로 추산했다.

실제로 방사광가속기 2기를 이미 운영 중인 경북 포항의 사례를 보더라도 충북도의 추산은 현실적이다.

포항에는 지난 1994년 12월 포항공과대학교 내에 국내 첫 방사광가속기가 준공됐다.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대만에 이어 다섯 번째 '3세대 방사광가속기' 보유국이 됐다. 이후 4세대 방사광가속기도 들어섰다.

현재 포항 3·4세대 방사광가속기 인근에는 산업기술융합센터, 나노융합기술원, 화학 세정 및 연구동, 변전실 등 19개 시설이 한곳에 자리 잡고 있으며 포항가속기연구소에는 2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포항가속기연구소에는 매년 전문 인력 6천명가량이 방문해 1천 건 넘는 연구실험을 수행하고 있고, 논문도 해마다 560편 이상 나오고 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연구실험은 20%, 방문 인력은 200% 이상 증가했다.

방사광가속기를 기반으로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센터, 세포막단백질연구소가 건립 중이며,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미국 국립가속기연구소, 영국 다이아몬드 광원연구소,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일본 싱크로트론 방사광 연구소와 이화학연구소, 스위스의 PSI 등 다양한 해외 가속기 기관들과 글로벌 협력네트워크도 구축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시종 충북지사 시대가 열린 지난 2010년 민선 5기부터 현재까지 도내 기업유치 상황은 어떠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2011년 LG하우시스가 들어서면 그해만 744개(투자금액 3조9천514억 원)의 기업이 도내 곳곳에 들어섰다.

이어 2012년 633개 업체(7조2천45억 원), 2013년 540개 업체(5조1천806억 원), 2014년 517개 업체(5조4천620억 원), 2015년 817개 업체(6조1천765억 원), 2016년 846개 업체(23조4천837억 원), 2017년 866개 업체(7조6천201억 원), 2018년 656개 업체(8조5천973억 원), 2019년 594개 업체(10조9천594억 원)가 들어섰다.

주요기업으로 롯데칠성음료, 우진플라임, 녹십자, 셀트리온제약 본사, 한화큐셀, 씨제이제일제당, SK하이닉스, 증평에듀팜특구, 소방복합치유센터,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등이다.

도 관계자는 "충북은 민선 5기부터 7기까지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며 "최근에는 국책사업이 잇따라 유치 성공하면서 충북발전을 이끌고 있다. 이들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