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20 13:20:23
  • 최종수정2020.05.20 13:20:23

박준훈(오른쪽에서 다섯번째) 총장을 비롯한 교통대 관계자들이 학교 기념품 제작 및 판매장인 기프트숍 개소식을 축하하고 있다.

[충북일보] 한국교통대학교는 20일 충주캠퍼스 대학원동 앞에서 교직원 및 재학생들이 참여한 가운데 학교 기념품 제작 및 판매장인 'KNUT GIFT SHOP'개소식을 가졌다.

지난 6개월의 준비과정을 거쳐 개장한 숍에는 판매제품 27종(미니가습기, 미니선풍기, 텀블러, 머그컵, 스마트독서거치대 등), 전시제품 약 40종이 있다.

이곳에서는 대학의 공식적인 UI(University Identity)를 담은 제품들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으로 교통대는 대학 브랜드를 알리는 데 초점을 두고 로고와 이미지를 이용해 교직원과 학생이 개발한 아이디어 상품, 학교기업 특허제품 등으로 확대·판매할 계획이다.

박준훈 총장은 "우리 대학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기프트숍 개장을 축하하며, 교내 구성원과 충주시민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찾아오는 명품 숍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