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20 14:18:20
  • 최종수정2020.05.20 14:18:20

상공회의소는 20일 진천 한울컨벤션웨딩홀에서 회원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6대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 진천군
[충북일보] 진천상공회의소는 6대 회장에 왕용래 회장이 취임했다.

상공회의소는 20일 진천 한울컨벤션웨딩홀에서 회원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6대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3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하고 2020년 근로자의 날을 맞아 17명의 모범근로자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입구에서 발열체크, 방명록 작성, 마스크 배부를 시행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제6대회장 왕용래

왕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화합과 소통, 나눔과 배려 그리고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진천군 상공업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다양하고 내실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왕 회장은 그동안 진천상공회의소 상임의원으로서 진천상공회의소 발전에 기여해왔다. 현재 덕산읍 신척산업단지에서 ㈜킹스코를 운영하고 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