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19 10:52:26
  • 최종수정2020.05.19 10:52:26

정비사업을 하게 되는 영동군 추풍령면 응북리 보호수.

[충북일보] 영동군은 마을의 영물이나 다름없는 지역 곳곳의 마을 보호수와 정자목 지키기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군은 지역의 상징이거나 마을 문화유산으로 보존가치가 높은 보호수 및 마을정자목에 대해 정비사업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상촌면 흥덕리 외 마을 정자목 등 16개소가 정비 대상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느티나무 16본, 소나무 5본, 버드나무 2본 등 총 23본이다.

군은 각 읍·면을 통해 보존 가치가 있는 보호수와 주민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마을 정자목 정비에 대한 수요조사와 현지 확인을 거쳐 대상을 확정지었다.

군은 총 6천700여만 원을 들여, 외과수술, 토양개량 및 영양공급, 주변정리 등 수세회복과 주변환경 개선에 초점에 맞춰 정비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마을의 역사와 전설 등을 간직하고 있는 나무에 대한 체계적이고 꼼꼼한 관리로 역사성과 전통성을 갖춘 산림문화자원으로 보호하는 한편, 지역주민의 애향심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66본의 보호수와 정자목을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정기적으로 생육 실태와 주변확인을 확인 점검하며 건강한 생육에 힘쓰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