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따른 이동 인구 감소율, 세종이 특별·광역시 중 최고

발생 14주차인 5월 4~10일 22.8%…대구보다 8.9%p 높아

  • 웹출고시간2020.05.18 16:23:10
  • 최종수정2020.05.18 16:23:10
[충북일보] 최근 1주(5월 4~10일) 기준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직전보다 이동 인구 감소율이 전국 8개 특별·광역시 중 가장 높았던 지역은 세종시인 것으로 밝혀졌다.

통계청과 SK텔레콤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지역 별 인구 이동 변화를 모바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를 최근 언론에 공개했다. 통계청은 "전국 SKT 가입자가 본인 실제 거주지 이외의 시·도를 30분 이상 방문한 경우를 이동 건수로 집계했다"며 "코로나 발생 직전 2주(1월 9~22일)를 기준으로 이후의 매주 인구 이동 증감률을 지역 별로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세종시의 코로나 발생 직후 1주간 감소율은 특별·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높은 29.9%(대구는 9.3%)였다.
전국에서 확잔지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18일 오후 2시 기준 6천871명)는 발생 후 4주차에는 감소율이 전국 최고인 52.6%였다. 하지만 서서회 회복되면서 14주차에는 세종보다도 8.9%p 낮은 13.9%를 기록했다.

세종은 6주차에 36.2%로 최고 감소율을 보인 뒤 13주차에 15.3%까지 회복됐으나,14주차에는 22.8%로 다시 높아졌다.

한편 4일 연휴(4.30~5.3)가 끼어 있는 13주차(4.27~5.3)에 전남·북, 충남, 강원 등 대다수 도 지역은 코로나 발생 직전보다 인구 이동이 오히려 늘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세종은 높은 감소율이 꾸준히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코로나19 발생 후 줄어든 국내 인구 이동이 5월 첫째 주를 기해 전년 같은 기간의 83% 수준로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