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12 11:00:42
  • 최종수정2020.05.12 11:00:42

증평군이 보강천에 꽃모장에서 자란 다양한 봄 꽃을 식재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주고 있다.

ⓒ 증평군
[충북일보] 증평군의 명소 보강천이 꽃으로 단장했다.

군은 올해 보강천에 다채롭고 풍성한 꽃밭과 길을 조성해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주민의 마음을 치유하고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군은 꽃모장에서 비올라, 금잔화 등 11동 13만 본을 정성스레 가꿨다. 꽃모장에서 자란 꽃들은 군청, 주요도로변과 특히 미루나무숲 일대에 식재돼 향긋한 봄내음을 제공하고 있다.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지난 주말 내 군민들은 안전지침을 지키며 보강천에서 휴식을 취했다.

군 관계자는 "아직 코로나19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2미터 간격유지와 마스크 착용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를 발산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보강천 꽃밭은 여름에는 백일홍, 천일홍, 베고니아 등 15종 14만본을 가을에는 형형색색 국화꽃과 코스모스, 맨드라미 등 계절에 따라 색다른 분위기를 선사하고 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