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발열·기침증상 학생 등교 안 해도 된다

충북도내 모든 학생·교직원 코로나 자가진단 의무화
충북교육청 등교·출근 전 설문조사 결과 제출해야
설문 중 1개 항목 해당 시 등교·출근 금지
등교금지 학생 출석 인정…남용 우려도

  • 웹출고시간2020.05.11 18:06:30
  • 최종수정2020.05.11 18:06:30
[충북일보] 자가진단결과 발열이나 기침·인후통·설사·메스꺼움 등 코로나 감염증세가 있는 학생들은 등교가 금지되지만 출석으로 인정된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13일 등교하는 고3 학생들은 물론 도내 모든 초등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과 교직원들은 등교·출근 전 자신의 건강상태를 자가 진단해 그 결과를 학교에 제출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등교수업 시작 1주일 전부터 종료 시까지 나이스(NEIS) 설문조사 시스템과 SNS(URL)를 연계한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학생들은 등교 1주일 전부터 매일 가정에서 건강관리 상태를 자가진단하고 이를 모바일(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컴퓨터 등을 통해 학교에 알려야 한다.

자가진단은 △발열 △기침·인후통·호흡곤란·설사·메스꺼움 등 증상 △14일 이내 해외여행 △동거가족의 최근 14일간 해외여행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 여부 등 5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참여방법은 담임교사가 발송한 자가진단 안내문에 표기된 URL링크주소를 클릭하면 된다.

해당 주소를 클릭하면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화면으로 이동한다.

여기서 자가진단 문항에 응답하고 '제출' 버튼을 누르면 설문이 완료되며 응답 내용에 따라 '등교가능' 또는 '등교중지' 안내문이 나온다.

해당 설문문항 가운데 하나라도 문제가 있을 경우 학생과 교직원의 등교나 출근이 금지된다. 다만 이로 인해 등교를 하지 못한 학생은 출석으로 인정을 받는다.

그러나 등교를 원하지 않는 학생이나 학부모가 설문조사 시스템에 5개 항목 중 하나를 사실과 다르게 입력할 경우에 대한 대책이 미비해 남용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