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청 직원, 청사 주차장 이용 못해…주차난 '심각'

시…청사 임시 주차장 조성
주차면수 357면, 주차난 해소 기대

  • 웹출고시간2020.05.07 14:02:23
  • 최종수정2020.05.07 14:02:23

충주시가 청사 임시 주차장을 조성한다.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시청 직원들이 청사 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하면서 인근 공터에 차를 세워놓는 등 심각한 주차난을 겪고 있다.

현재 시청에는 청사 내 상주 인원 1천100여 명이 대부분 승용차로 출퇴근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800여 명 이상의 민원인도 자가용을 이용해 청사를 방문하고 있다.

하지만 2018년 3월부터 공무원 주차 금지구역 지정 운영이 시행되면서 공무원들은 청사 지하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시청사 주변 인근 공터는 공무원들의 차량으로 심각한 주차난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충주시가 주차공간 부족으로 시민과 직원들이 겪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임시 주차장 조성에 나섰다.

시는 총 사업비 2억9천만 원을 투입해 시청 동편에 위치한 금릉동 701 일원 9천526㎡ 규모에 총 주차면수 357면(장애인전용 10면 포함)에 달하는 임시 주차장을 조성한다.

시는 충주시장의 결단과 시의회의 승인으로 지난 2월 해당 부지 매입을 완료했으며, 11일부터 임시주차장 공사를 시작해 6월 중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공사기간 중 주차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무원들은 청사와 주변 주차장 이용 시 자율적인 차량 5부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민원인은 방문 부서에서 주차권을 받아 시청 지하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하면 된다.

시는 사업이 마무리되면 지역 주차난 해소와 함께 주차장 포장과 차선도색 등으로 시청 주변 주차환경이 개선돼 시청을 방문한 민원인과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수복 회계과장은 "사업시행자와 협의해 공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해 주차 불편을 줄이겠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청 인근에 위치한 네스트웨딩홀의 협조로 주중(공휴일 제외) 예식장 주차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