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내 학교 등교개학 후 82.6% 정상급식

급식장소로 77.6% 식당이용…칸막이 설치 33.9%

  • 웹출고시간2020.05.06 18:21:46
  • 최종수정2020.05.06 18:21:46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은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82.6%가 등교개학 후 정상급식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사립유치원 77곳, 단설유치원 25곳, 초등학교 258곳, 중학교 127곳, 고교 84곳, 특수학교 10곳 등 581곳 중 480곳이 등교개학 후 종전과 동일하게 정상 급식한다.

이밖에 49곳(8.4%)이 정상+간편 급식, 41곳(7.1%)은 간편 급식을 실시하며, 나머지 11곳은 정상 급식+대체식 등을 제공한다. 간편 급식은 조리과정과 운반, 배식, 식사가 용이하도록 구성된 식단이다.

급식 장소는 식당 451곳(77.6%), 교실 53곳(9.1%), 식당+교실 77곳(13.3%)이다.

식당에서 배식방법은 250곳(43%)이 좌석을 조정하고 시차 배식한다. 86곳(14.8%)은 칸막이를 설치하고 좌석을 조정한 뒤 시차 배식한다. 62곳(10.7%)은 칸막이를 설치하고 시차 배식한다.

식당에 칸막이를 설치해 중식을 제공하는 학교는 197곳(33.9%)이다.

도내 급식인원 1천명 이상 학교는 총 32곳(초25·중5·고2)으로 이 중 14곳은 칸막이를 설치해 중식을 배식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또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해 급식종사자의 건강상태를 매일 2차례 확인하고, 식재료 검수 시 검수자와 납품업자의 손소독 철저·마스크 상시 착용, 조리시 마스크 착용, 불필요한 대화 금지, 배식 전 식탁·의자, 문손잡이 등 학생 접촉 빈번한 시설 소독 철저 등의 안전수칙을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