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원도심 상권 빈 점포 증가

450억여 원 쏟아 붓고도 상권 활성화 실패
市 "원도심 공동화 전국 문제, 지원 방안 추진"

  • 웹출고시간2020.05.05 13:20:16
  • 최종수정2020.05.05 13:20:16
[충북일보] 충주시가 중심 상권 활성화 명목으로 수백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성서·성내동 상가의 빈 점포는 해가 갈수록 늘고 있어 세심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5일 충주시에 따르면 2016년 25%였던 도심 중심 상권 성서·성내동 상가 빈 점포 비율은 지난해 27%로 2% 포인트 증가했다.

2016년 1천549개 점포 중 387개 점포가 공실이었으며, 지난해에는 1천730개 점포 중 462개 점포가 임차인을 찾지 못한 채 비어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1교차로~제2교차로(예성로) 구간의 빈 점포 수는 같은 기간 12개에서 44개로 가장 많이 늘었다. 교동교차로~빙현천변 구간은 18개에서 34개로 증가했다.

반면 동촌교차로~지현천변 구간은 7개에서 6개로 줄었다.

시는 2014년부터 도심 중심상권의 쇠퇴 저지를 위해 총 457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주차장을 확충해 접근성을 높이고 환경을 개선했지만 상권 활성화에는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도 중소벤처기업부 문화관광형 전통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비와 지방비 등 9억2천만 원을 더 투입할 계획이다.

문화접목 콘텐츠 개발, 대표 상품 개발과 홍보 사업도 추진한다.

하지만 도심 인구의 외곽 택지개발지구 이주, 유인력이 떨어지는 낡고 특색 없는 거리, 소비력 높은 젊은 층의 외면 등 고질병을 해결하지 않는 한 땜질 처방에 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성서·성내동 상권 쇠퇴 문제는 최근 충주시의회에서도 쟁점이 됐다. 손경수(충주 바) 의원은 "많은 예산을 들였지만 상권 활성화 효과는 미미하다"면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원도심 공동화 문제는 전국적으로 보편화한 공통의 문제"라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근본적인 원인 파악과 건물주·상인의 상생 협력, 상가 건물 리모델링, 상인 마인드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성 있고 세련된 원도심 환경을 위한 전반적인 공간 개선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젊은 층 소비자 유인을 위한 특화 아이템 발굴과 주차단속 완화 등 지원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