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4.22 16:59:55
  • 최종수정2020.04.22 16:59:55

청주시가 상당산성 내 휴경지 4만6천㎡에 32억5천만 원을 투입해 조성한 자연마당.

[충북일보] 청주 상당산성 내 휴경지가 시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생태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시는 32억5천만 원을 들여 상당산성 내 휴경지 4만6천㎡를 생태학습공간 및 휴식공간인 자연마당으로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연마당에는 물억새·수크령 등 벼과식물 군락지, 솔잎사초·보리사초 등 사초과 식물군락지, 구절초·벌개미취 등 야생화 군락지 및 고사리과 식물군락지, 연꽃 군락지 등이 조성됐다.

사하지 등 조선시대 연못 추정지 2곳은 습지로 가꾸고, 승군향고(승려들이 조직한 군대의 양식창고) 터는 추후 발굴조사를 위해 보존 조치했다.

사적 제212호인 상당산성은 백제시대 때 토성으로 지어진 뒤 조선 숙종~영조 때 석성으로 개축됐다. 면적 12만6천㎡, 둘레 4천400m, 높이 4.7m 규모다.

시는 지난 2005년 전남 구례 운조루에 소장돼 있는 상당산성도를 바탕으로 조선 숙종~영조 때의 산성 모습을 복원했다.

시 관계자는 "상당산성 자연마당을 생태와 역사와 함께하는 청주의 대표적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