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코로나19 방역망에 '구멍' 우려

해외 입국 외국인 근로자 느는데 자가격리 시설은 '태부족'
군, 자치단체 시설 이용 방안 논의 중

  • 웹출고시간2020.04.12 13:33:43
  • 최종수정2020.04.12 13:33:43
[충북일보] 음성군내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자가격리 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망에 '구멍'이 우려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이달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강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내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가장 많은 음성군에서도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줄 잇고 있다.

음성군은 외국인 근로자가 입국하면 백야리 휴양림 시설에서 1~2일간 검사 후 '음성'판정이 나오면 소속 공장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공장들이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자가격리 시설이 부족하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이들 공장은 자가격리를 위한 1인실을 찾아보기 어렵고, 외국인 근로자 2~5명이 함께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이렇자 공장 측에서는 음성군과 법무부 등에 문의했지만 정확한 대처 방안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히려, 관련당국은 외국인 자가격리 시설 부족에 따른 해결책을 제시하기는 커녕 책임을 떠넘겨 불안을 키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음성군 외국인도움센터는 "다른 지자체의 경우 업체와 상의해 모텔이나 보건소 시설을 자가격리 시설로 이용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체류기한 만기로 출국해야 하지만 항공편이 없어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에 대한 지원책도 조속히 마련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음성군 관계자는 "자가격리 때 자치단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는 감염병 관리법 지침에 따라 현재 대책을 논의 중"이라며 "이런 경우에는 보통 50%의 사용료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음성군 인구는 지난 2월 29일 기준, 내국인 9만4천909명, 외국인 9천430명으로 나타났다.

음성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