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4.03 11:39:20
  • 최종수정2020.04.03 11:39:20

지난달 초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이용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에 입소 중인 대구지역 경증환자들.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제천시가 코로나19 경증환자 수용을 위해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되던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 생활치료센터의 운영을 3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28일 운영 종료된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생활치료센터와 함께 제천시 관내의 모든 생활치료센터의 운영이 마무리됐다.

지난달 8일 첫 운영을 시작했던 청풍리조트, 인재개발원 2개소의 생활치료센터에서는 200명이 넘는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고향 대구로 돌아갔다.

이상천 시장은 "국가적 비상상황임을 이해하고 입소하는 환자들의 쾌유를 빌고 의료진과 관계자들을 물심양면으로 응원해주셨던 시민여러분의 아름다운 모습에 깊은 감동을 느꼈다"며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지정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청풍주민을 비롯한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달 31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서한문을 통해 "국가적 재난을 극복하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생활치료센터가 운영될 수 있도록 배려해 준 이상천 제천시장과 제천시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동안 생활치료센터로 사용됐던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은 방역활동 등 사후 정비를 다음 주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