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의 진정한 '중국 친구' 구이저우성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1만 2천장 보내 와

  • 웹출고시간2020.04.02 16:40:34
  • 최종수정2020.04.02 16:40:34

세종시의 우호도시인 중국 구이저우성(貴州省·귀주성)이 보내 온 마스크 1만 2천장 앞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가운데)과 세종시 공무원들이 1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세종시
[충북일보] 중국 구이저우성(貴州省·귀주성)이 보내 온 마스크 1만 2천장(N95 의료용 2천, 일회용 1만)이 1일 세종시청에 도착했다.

마스크 상자에는 "세종시 파이팅!" "친구와 함께 어려움을 이겨냅시다"란 문구도 적혀 있다. 세종시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해 외국도시에서 긴급 구호물품을 보내 온 것은 처음이다.

시 관계자는 "중국에서 먼저 코로나19 사태가 났을 때 우호도시인 구이저우성에 방역물품을 보내려고 했으나, 갑자기 한국 상황이 심각해지는 바람에 결국 보내지 못했다"며 "생각지도 못한 구호물품을 보내준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인구가 3천600만명인 구이저우성은 2일 오후 3시까지 누적 확진환자가 147명(사망자 2명 포함)이다.

반면 인구가 35만명인 세종은 같은 시각 기준 확진자가 46명(사망은 없음)으로,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이 구이저우성보다 훨씬 높다.

한편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지난 2016년 우호도시 협정을 맺은 뒤 여러 분야에서 교류하고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⑰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⑰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경찰고위직을 역임했다. 어떤 각오로 이번 선거에 임할 것인가 "이번 총선은 중부3군의 미래를 선택하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예전부터 개혁 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지금도 도정, 군정, 국정이 삼위일체가 돼있다. 이로써 다른 지역과 달리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반드시 여당이 중부 3군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필승의 카드로 선택받은 만큼 결과로 보답 드리겠다. 거시적인 차원에서 보면 지난 4년간 세상이 바뀌었다. 대통령과 지방 정치 지도자가 바뀌었다. 오로지 바뀌지 않은 곳이 국회다. 지금 20대 국회는 국민의 선택, 변화와 개혁에서 제외돼 있던 곳이다. 이제는 국회가 변화된 세상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2년간 국회를 출입했다. 국회에서 법안, 예산 등 주요 국정 현안들이 사사건건 제대로 뒷받침되지 않는 모습을 현장에서 지켜봤다. 세상은 변했는데 국회는 변하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국회 심판론으로 봐야하는 것 아닌가 싶다. 여야를 떠나서 여당은 여당 국회의원, 야당은 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정말 일하는 국회를 만들 적임자는 누군가' 이 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