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세종 2월 오락·취미경기용품 판매액 34.3%↓

외출 줄며 가전제품·음식료품 판매액은 25.8%·9.2% 늘어
광공업 생산액 16.8% 늘었으나 소비감소로 재고는 3.1% ↑
통계청·충청통계청, 2월 중 산업활동동향 통계 각각 발표

  • 웹출고시간2020.04.01 14:44:43
  • 최종수정2020.04.01 14:44:47

충청지역 2020년 2월 대형소매점 판매액(2019년 2월 대비).

ⓒ 충청지방통계청
[충북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 2월 세종과 대전·충남지역 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밝혀졌다.

작년 같은 달보다 생산과 재고(在庫)는 늘어난 반면 세종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대형소매점 판매가 크게 줄었다. 따라서 사태가 본격화된 3월 이후에는 위축 정도가 더욱 심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세종지역 대형소매점(마트) 월별 판매액 증가율 추이.

ⓒ 충청지방통계청
◇재고는 충청 4개 시·도와 전국에서 모두 증가

통계청과 충청지방통계청이 2월 중 전국 및 충청지역 산업활동동향 통계를 31일 각각 발표했다.

인구 증가율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최고인 세종은 충청 4개 시·도 중에서는 상대적으로 산업 활동이 활발한 편이었다.

우선 작년 2월 대비 광공업 생산 증가율은 세종 16.8%, 대전 9.2%, 충남 3.3%, 전국은 11.4%였다.

하지만 올해는 2월이 윤달이어서, 전체 일수가 지난해(28일)보다 1일(3.6%) 많은 29일이었던 점을 감안해야 한다.

같은 기준으로 출하는 세종과 충남이 각각 17.1%·2.4% 늘어난 반면 대전은 2.5% 줄었다.

전국적으로는 6.1% 늘었다.

재고는 3개 시·도와 전국에서 모두 증가했다.

상품이 잘 팔리지 않았다는 뜻이다. 작년 같은 달 대비 증가율은 △세종 3.1% △대전 14.1% △충남 7.9% △전국 3.8%였다.

세종지역 대형소매점(마트) 상품군 별 판매액 증가율.

ⓒ 충청지방통계청
◇세종 증가율은 대형마트 판매액이 인구보다 낮아

시민들의 전반적 소비 추세는 대형마트 판매액을 보면 가장 잘 알 수 있다.

세종은 3개 시·도 중 유일하게 작년 2월보다 판매액이 5.4% 늘었다. 반면 같은 기준으로 대전은 7.2%, 충남은 6.2%, 전국은 4.5% 각각 줄었다.

하지만 세종의 증가율은 늘어나는 인구나 인근 지역에서의 대형마트 방문객 등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이 아니다.

2월말 기준 시 전체 인구(외국인 포함)는 작년 2월말(32만5천342명)보다 2만4천187명(7.4%) 늘어난 34만9천529명이었다. 따라서 증가율은 대형마트 판매액이 인구보다 2.0%p 낮은 셈이다.

게다가 지난 2018년 8월 31일 세종시 대평동에서 문을 연 코스트코 세종점(창고형 할인매장)은 대전·청주·공주 등 인근 지역에서 오는 손님 비율도 상당히 높다.

이로 인해 코스트코가 개장된 뒤 세종시 전체 대형마트 판매액은 2018년 9월에는 전년 같은 달보다 147.3%나 늘어나는 등 매월 큰 폭의 증가세를 보여 왔다.

세종지역 대형소매점(마트) 상품군 별 판매액 증가율 추이.

ⓒ 충청지방통계청
◇세종,옷이나 신발·가방 판매액도 줄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월에는 시민들의 대형마트 소비 행태에서도 큰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밝혀졌다.

세종의 경우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가전제품과 음식료품 판매액이 각각 25.8%·9.2% 늘었다. 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외출이나 외식을 줄이는 대신 집안에서 생활하며 음식을 먹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반면 1월에 20.2% 늘었던 오락·취미경기용품 판매액은 34.3% 줄었다.

또 전월에 10.0% 증가했던 의복은 17.1%,10.9% 늘었던 신발·가방은 5.5% 감소했다. 이 밖에 화장품 판매액 증가율은 1월 19.0%에서 2월에는 5.1%로 낮아졌다.

특히 대전은 7가지 상품군(群) 모두 판매액이 줄었다.

감소율은 △오락·취미경기용품(46.2%) △의복(24.4%) △화장품(18.2%) △음식료품(4.7%) △가전제품(2.6%) △신발·가방(1.9%) 순으로 높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⑯더불어민주당 곽상언(보은·옥천·영동·괴산)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⑯더불어민주당 곽상언(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민에게 다소 생소한 인물이다.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선거에 임할 것인가 "지역구에는 실제로 많이 알려진 인물이 아닌 것은 맞다. 저희 지역구는 전국 선거구 중에서 두 번 째로 가장 넓다. 충북의 절반, 서울의 4.5배 크기인 광대한 지역이다. 기존 의원이 아닌 이상 정치 신인은 당연히 힘들 다. 수도권에서 출발했다면 개인적으로는 편했을 수 있다. 하지만 첫 시작이 중요한 것이고 시작을 할 때 개인적, 정치적, 지역적으로 의미가 있다. 지난 일 년 이상의 기간 동안 충북 지역 언론의 정치 관련 기사를 보면 동남 4군의 선거는 '하나마나다' 라는 기사가 많았다. 그런 기사들을 보고 이곳에 오기로 했다.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어야한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한 분 한분 만나 뵙고 제 생각과 살아온 이력, 앞으로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일, 가능한 일이 무엇인지를 말씀드리고 마음을 얻는 것이다. 진정성을 보여드리겠다." ◇옥천에 육영수 생가가 있다. 그리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가 출마했다. 그래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옥천에 육영수 여사 생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