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4.01 10:40:37
  • 최종수정2020.04.01 10:40:37

옥천군 민원실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림막을 설치한 모습.

ⓒ 옥천군
[충북일보] 옥천군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군청 민원실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운영한다.

코로나19가 대화 및 접촉을 통해 전파된다고 알려짐에 따라 민원인과 담당직원의 대면접촉 최소화를 통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민원실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했다.

민원실 투명 '가림막'은 서류를 주고받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단부에 공간을 마련해 직접적인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투명한 아크릴 재질을 사용해 답답함 없이 민원상담 및 업무처리를 가능하도록 제작했다.

이를통해 민원인과 민원업무 담당직원 모두에게 전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심하며 보다 편안하고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재정 종합민원과장은 "투명 가림막 설치 외에도, 민원실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출입하는 전 직원과 방문객의 체온을 체크를 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⑯더불어민주당 곽상언(보은·옥천·영동·괴산)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⑯더불어민주당 곽상언(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민에게 다소 생소한 인물이다.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선거에 임할 것인가 "지역구에는 실제로 많이 알려진 인물이 아닌 것은 맞다. 저희 지역구는 전국 선거구 중에서 두 번 째로 가장 넓다. 충북의 절반, 서울의 4.5배 크기인 광대한 지역이다. 기존 의원이 아닌 이상 정치 신인은 당연히 힘들 다. 수도권에서 출발했다면 개인적으로는 편했을 수 있다. 하지만 첫 시작이 중요한 것이고 시작을 할 때 개인적, 정치적, 지역적으로 의미가 있다. 지난 일 년 이상의 기간 동안 충북 지역 언론의 정치 관련 기사를 보면 동남 4군의 선거는 '하나마나다' 라는 기사가 많았다. 그런 기사들을 보고 이곳에 오기로 했다.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어야한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한 분 한분 만나 뵙고 제 생각과 살아온 이력, 앞으로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일, 가능한 일이 무엇인지를 말씀드리고 마음을 얻는 것이다. 진정성을 보여드리겠다." ◇옥천에 육영수 생가가 있다. 그리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가 출마했다. 그래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옥천에 육영수 여사 생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