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휴업에 갈 곳 없는 아이들, 노인들도 걱정

감염 문제로 갈 곳 없이 실내와 놀이터 등에서 하루보내

  • 웹출고시간2020.03.31 13:27:48
  • 최종수정2020.03.31 13:27:48

증평군립도서관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있다.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코로나19로 각급학교가 휴업을 하면서 증평과 진천군의 어린이나 청소년, 노인들이 갈 곳을 잃었다.

31일 정부가 발표한 개학연기와 등에 따라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과 노인들을 모시고 있는 가정은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실내놀이터도 예약제로 운영하거나 모두 문을 닫아 가족 또는 이웃과 몇 팀을 이뤄 놀고 있다.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공원이나 산책을 하는 것도 마스크를 쓰고 나가야 해 불편해하고 있는 데다 나와도 갈 곳이 없다는 것이 학부모들의 지적이다.

진천군내 노인을 위한 경로당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있다. 사진은 문백면의 한 경로당이 현관을 폐쇄해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

ⓒ 김병학기자
증평이나 진천의 경우 노래방이나 PC방 모두 폐쇄한 데다 어린이체험관이나 도서관, 박물관, 심지어 학원을 찾아가도 모두 문을 닫은 상태여서 가정학습을 하고 있는 어린학생들의 경우 갈 곳이 없다.

증평과 진천의 군립도서관의 경우 하루 이용객이 1천명을 웃돌았으나 코로나19로 폐쇄가 되면서 학생들이 갈 곳을 잃어버린 상태다.

진천군의 초중고학생은 모두 9천586명, 증평군에는 4천111명의 학생이 있다.

또한 노인들도 경로당과 마을 회관 등이 문을 닫은 상태인데다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노래교실이나 건강체조 등 각종 노인 프로그램이 중단된 상대다.

증평군 6천207명, 진천군 1만3천141명의 노인들도 갈 곳을 찾지 못해 가정에서 쉬고 있거나 경로당 인근의 놀이터 등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

문백면의 한 경로당 현관에 내걸린 폐쇄 안내문.

ⓒ 김병학기자
농촌의 경우 경로당 등에서 점심 등 끼니도 해결했으나 코로나19로 폐쇄가 되면서 갈 곳 없는 노인들의 경우 난감해 하고 있다.

김모(78)씨는 "경로당이 문을 닫아 놀이터 등에서 노인들이 만나 대화를 하면서 이 사태가 빨리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노인들을 위한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갈곳을 잃은 노인과 학생들이 가장 걱정이 된다"며 "이들은 위한 별도의 대책이 방역외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증평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⑮미래통합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⑮미래통합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보은·옥천·영동·괴산은 타 지역보다 낙후된 것이 사실이다. 지금까지 8년 동안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일해 온 것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계획을 통해 더 발전시키기 위해 3선에 도전한다. 3선이 된다면 지역에 그만한 힘이 실릴 수 있다. 지역 중진으로서 중앙정부와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 또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예결위원장을 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게 돼 지역 예산을 더 확보한다든지 새로운 공약, 계속 사업들을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다. 동남4군의 발전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힘 있는 3선 의원이 꼭 필요하다." ◇이번 선거는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집권 여당이 야당 심판론을 부각시키고 있는 것은 '현 정부가 일을 잘했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야당이 그만큼 협력했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얘기다. 그동안 야당은 반대의사만을 낸 것이 아닌 꼭 필요한 부분에서는 협조를 했고 그를 통해 여당이 성공했다는 평가도 나올 수 있다. 그렇기에 야당 심판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결국 평가는 국민들의 몫이다. 정권심판론도 필요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