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유영기

충주시의회 의원

충주시의회는 최근 제242회 임시회에서 충주시에서 제출한 드림파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의무부담 동의안을 승인했다.

드림파크 산업단지는 충주시 중앙탑면 북충주IC 일원에 1천759㎢(약 53만 평) 규모에 2천875억 원이 투자되고, 분양예정금액 3천217억 원의 24%에 해당하는 금액인 770억 원을 시가 부담하는 사업이다.

그런데 충주시가 이 사업에 24%를 부담하기로 결정한 것은 꼼수 행정의 표본이 아닐 수 없다.

지방자치법 시행령 제42조의 규정에 의하면 지방의회는 지방자치단체가 25% 이상 출자하거나 출연한 법인에 대해 행정사무 감사와 조사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충주시가 24%를 출자하기로 결정한 것은 충주시의회 감사와 조사 그리고 중앙정부로의 보고를 피하며 이 산업단지 조성의 주체로써 시의 입맛대로 운영하겠다는 속내를 여실히 보여준 것이다.

실제 충주시의회 상임위원회 회의 때도 이 사업의 담당부서 간부공무원은 "(25% 이상이면) 의회뿐만 아니라 감사원 감사, 도감사, 시감사 이런 걸 다 받아야 하기 때문에 (24%로 결정했다)"라는 답변을 했다.

과연 이런 여러 감사기관의 감사를 피해야겠다는 충주시의 행정이 타당하고 투명한 행정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이미 지난 2월 충주시의회 본회의 사전 발언을 통해 충주시의 출자출연기관에 취업하고 있는 퇴직공무원의 실태와 문제점 등을 지적한 적이 있다.

당시 사전 발언을 준비하면서 출자·출연기관 기관장의 연봉 및 업무추진비 내역 등의 자료 요구를 했지만 충주기업도시와 메가폴리스 산업단지의 경우 출자금이 25%에 미치지 않는다며 기관장의 업무추진비는 물론 관용차량 사용 여부까지도 제출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번 충주시의 의무부담 동의안도 지난 2월 회기 때에 심의를 했지만 지분율을 1% 상향해 25%를 맞춰달라는 시의회의 요구로 인해 한차례 보류되었다가 이번 3월 임시회에서 시의 원안대로 승인된 것이다.

그렇다면 충주시에서는 왜 1%의 고집을 꺾지 않는 것일까.

여러 투자사 중 한 군데만 1%를 조정해서 충주시가 25%를 투자하면 77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드림파크 산업단지 조성과 운영 사항이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음에도 충주시가 24%를 투자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

충주시민은 충주시의 산업단지 중 98.84%의 분양률에 이른 메가폴리스 산업단지가 왜 아직도 청산 절차를 거치지 않고 매년 수억 원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는지, 현재 충주시 4곳의 출자기관의 전현직 기관장 및 본부장 12명 전원이 왜 충주시의 퇴직공무원인지 궁금하다.

또한 충주시에서 출자기관장 추천권이나 감사선임권까지 가진 드림파크 산업단지가 투명하게 운영될지 궁금해 한다.

충주시가 이미 24%의 투자로 결정된 드림파크 산업단지의 조성 및 운영사항을 법적 의무는 없더라도 시민의 대의기관이며 시민을 대신해 집행부를 감시 견제하는 의무를 지니고 있는 시의회에 운영과정 등을 수시로 밝히는 열린 행정의 모범 사례를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