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LG하우시스,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

건축장식자재 강계웅 대표
자동차소재부품 강인식 대표
책임경영 통한 경쟁력 강화 주력

  • 웹출고시간2020.03.26 17:30:21
  • 최종수정2020.03.26 17:30:21

강인식 대표이사, 강계웅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LG하우시스가 강계웅 부사장과 강인식 전무를 각각 대표이사로 신규선임하며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

LG하우시스는 26일 서울 LG서울역빌딩에서 열린 '1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강계웅 부사장(CEO)과 강인식 전무(CFO)를 각각 대표이사로 신규선임했다.

향후 강계웅 대표는 건축장식자재 사업을, 강인식 대표는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아 운영한다.

LG하우시스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의 전환에 대해 두 사업부문 각각의 전문성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건축장식자재 사업은 기존의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단열재 등 자재는 물론 소비자에게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회사로의 전문성을 더 강화해 나가며 국내 대표 건축장식자재 및 인테리어 회사로서의 시장 지배력을 더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업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강계웅 대표는 지난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LG전자 한국경영관리팀장, 하이프라자 대표, 한국영업본부 B2C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2019년 LG하우시스로 이동해 한국영업부문장을 맡아 왔다.

강인식 대표는 지난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다. 2019년 LG하우시스로 이동해 CFO(최고재무책임자)를 맡아 왔다.

LG하우시스는 이 날 주주총회에서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선임한 것을 비롯해 2019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LG하우시스 CFO 강인식 전무는 이 날 인사말을 통해 "2019년에는 주택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 및 수주 이익률 개선, 원가혁신 활동을 통해 시장 침체 속에서도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국내외 여러 리스크 요인들의 영향으로 도전적 사업 환경임이 분명하지만 고객의 입장에서 가치를 제공하는 '고객 감동' 경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