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6 15:26:23
  • 최종수정2020.03.26 15:26:23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 단월정수장 현대화 사업 업무를 담당했던 충주시청 공무원들에게 무더기 징계 처분이 내려졌다.

26일 충주시에 따르면 충북도인사위원회는 시 환경수자원본부 상수도과 소속이었던 공무원 15명을 정직 또는 감봉·견책 징계했다.

2명은 정직 3개월, 1명은 감봉 3개월, 나머지는 견책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 인사위는 또 모두에게 2∼4배의 징계부가금을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 사업 기본·실시설계 업체 관계자들에게서 식사나 향응 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시는 총리실이 상수도 업무 공무원 감찰에 착수한 지난해 11월부터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중단했다.

행정안전부는 공무원 2명을 중징계, 나머지 13명을 경징계하라고 지난달 시에 요구했다.

한편, 단월정수장 현대화사업은 1977년 건립한 상수도 정수 시설을 721억 원을 들여 개선하는 것으로, 시는 공무원 향응 접대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말 기본·실시설계 용역 진행을 중단하고 관련 공무원 전원에 대한 문책성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