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 50대 확진자, 최초 검사 결과 신뢰성 의문

입원 후 4시간 만에 실시한 재검사도 음성
2일간 4차례 검사 모두 '음성' 판정
방역 당국, 질본 관리수칙상 확진자 맞다

  • 웹출고시간2020.03.26 14:09:18
  • 최종수정2020.03.26 14:09:18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충북 진천 50대가 입원 사흘 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면서 검사결과에 대한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진천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양성 판정을 받아 입원한 A(여.51)씨에 대해 충북대병원이 사흘만인 25일 오전 10시 격리 조처를 해제해 26일 오전 10시 퇴원 결정을 내렸다. 진천군보건소는 이날 오후 A씨를 진천 집으로 이송했다.

군에 따르면 A씨는 23일 2차례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는 등 입원 이후 24일까지 모두 4차례의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명 났다.

병원 측은 정밀 검사를 위해 24일 채취한 A씨 검체는 질병관리본부(질본)에 검사를 의뢰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진천에서는 A씨가 4차례 추가 검사 모두 음성인데다 A씨를 밀접 간호했던 딸(31)과 아들(28)도 검체 검사 결과 음성,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된 19명 중 모두 의심 증세가 나타나지 않아 검사결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A씨는 "입원한 뒤 불과 4시간 만에 이뤄진 재검을 비롯해 이틀 동안 받은 4차례 검사와 아들과 딸, 자가격리괸 19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최초 검사 결과에 대해 의문이 간다. 처음 채취한 검체에 대해 정밀한 재검사를 받아 확진자라는 오명을 벗고 싶다"고 말했다.

진천지역 주민들도 첫 확진 판정을 낸 검사 관련기관이 혹시 모를 비난과 혼란을 의식해 오진과 판독오류를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진천군 방역관계자는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A 씨의 검체를 2차례 검사한 결과 모두 양성으로 확인했다"며 "양성과 음성 판정이 엇갈릴 경우 확진자로 분류하는 것이 질본의 코로나19 관리 수칙"이라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