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보건소,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을 지킨다

선별진료소 근무자, 최일선에서 군민의 건강위해 비상근무

  • 웹출고시간2020.03.26 13:20:19
  • 최종수정2020.03.26 13:20:19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벌써 두 달이 지났다.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을 지키기 위해 최일선에서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들이 있다. 옥천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근무하는 보건소 직원들이다.

선별진료소는 의료기관과 분리된 진료시설로, 의심증상자가 의료기관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는 공간이다.

현재 옥천군보건소에는 4개의 선별 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7명 외에 보건지소 파견근무 인력 등 총 24명이 3개조 2교대로 주말 없이 근무 중이다.

선별진료소 근무자는 LevelD라는 방호복을 입고 하루 8시간가량 근무하는데, 하루 평균 15명에서 많게는 30여명의 의심증상 주민들이 선별진료소를 찾는다.

의심증상 주민이 방문하면 검체를 채취하고 역학조사를 실시한 후 검체를 오송에 있는 충북보건환경연구원으로 이송한다.

매일 이른 아침부터 밤 10시까지 주말도 잊은 채 비상 근무한 지 2달이 넘었다.

유미정 주무관은 "검체 채취 이후에는 다음 의심증상 주민의 진료를 위해 곧바로 보호복을 갈아 입어야 한다."며,"화장실을 가거나 물을 마시는 것이 힘들지만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는 옥천군의 방역체계가 뚫리면 안 되기에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군 보건소는 지난 19일부터는 선별진료소를 찾는 인원이 많은 날은 차안에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도 실시 중이다.

3월 26일 현재 옥천군은 코로나19 관련 283명에 검체 검사를 했으며 확진자는 없으며 모두 음성으로 판명돼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