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6 13:14:49
  • 최종수정2020.03.26 13:14:49

증평군이 증평사랑으뜸강품권의 가맹점을 700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사진은 증평장뜰시장 전경.

ⓒ 증평군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증평군이 내달까지 증평사랑으뜸상품권 가맹점 수를 현재 548개에서 700개까지 확대한다.

이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증평사랑으뜸상품권 유통을 늘리는데 따른 조치다.

군은 외식업협회와 약사협회, 이·미용협회 등과 힘을 합쳐 협회 회원 업소를 가맹점으로 편입하고, 개별 소상공인에게 안내문 등을 발송하며 가입을 독려키로 했다.

증평사랑으뜸상품권은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별도 수수료도 없기 때문에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 사업자의 매출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군은 침체된 지역 경기에 숨을 불어넣기 위해 증평사랑으뜸상품권의 연간 판매 목표액을 4억 원에서 6억 원으로 올렸다.

증평군 공무원들의 상품권 정기구매액도 월 1천800만 원에서 5천만 원으로 올린데 이어, 지난 12일부터는 개인에 한해 월 50만 원 범위 내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상품권을 판매하고 있다.

신규 3개 기업(우진산전, 블랙스톤, 대림통상) 포함 7개 기관·단체도 매월 40~50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정기구매하며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증평사랑으뜸상품권 가맹점 신청은 증평군 경제과에 사업자등록증과 농협, 새마을금고 통장 사본을 지참해 방문하면 된다.

대형마트, 주유소 등을 제외한 증평군에 사업자 등록이 된 업소는 신청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증평사랑으뜸상품권 활용에 지역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4개월 간 매월 임금의 15%를 성금으로 기탁하기로 결정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