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6 13:16:11
  • 최종수정2020.03.26 13:16:11

증평군이 재해예방을 위해 하천유지관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 증평군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증평군은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로 자연재해를 막기 위해 하천유지관리사업을 점검한다.

군은 6억8천만원을 투입해 토사 퇴적과 유수지장목 등 하천 흐름을 방해하는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 지방하천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 보강천·삼기천·문방천·문암천을 대상지로 선택했다.

보강천 상류구간과 삼기천 하류구간 준설작업은 지난 18일 착공하고 보강천 하류구간 준설과 유수지장목 정리 작업도 이 달 말 착공을 앞두고 있다.

4월에는 문방천과 문암천 일원 유수지장목 제거사업을 시작해 모든 사업을 우기가 시작되는 6월 이전에 마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의 안전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깨끗한 하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