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간부공무원, 코로나19 극복 급여 반납

국민들과 고통 나누기 위해 릴레이 선행 동참

  • 웹출고시간2020.03.26 10:55:32
  • 최종수정2020.03.26 10:55:32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시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시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급여 일부를 반납하는 릴레이 선행에 나섰다.

시는 충주시장을 비롯해 부시장 및 5급 이상 간부공무원 84명이 3개월 동안 본인의 급여 중 2020년 급여인상률 2.8%에 상당하는 금액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자진 반납한 재원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각종 시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 시는 6급 이하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자발적 모금 운동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충주시청 전 직원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자율적으로 급여 일부를 충주사랑상품권을 구입할 예정이다.

상품권 구매는 직급별로 5급 이상 50만 원, 6급 20만 원, 7급 이하 10만 원이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상권이 위축되고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들의 성금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