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인구경쟁력 악화일로

전국서 차지하는 장년층 비율 3.3%
젊은층은 2.8%… 향후 경제·사회적 위축
출생아 수는 지속 감소세… 지난해 첫 1만명 미만
1월 866명… 전년 동월비 9.8% ↓

  • 웹출고시간2020.03.25 20:32:16
  • 최종수정2020.03.25 20:32:16
클릭하면 확대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시도별 베이비부머·에코세대 인구 규모(2019년)

(단위: 명, %)

ⓒ 자료제공=충청지방통계청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의 인구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

충북의 젊은세대가 전국서 차지하는 비율이 은퇴세대가 전국서 차지는 비율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세대의 비율 감소는 향후 사회·경제적 비중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다 출생아 수 감소까지 지속되고 있어 '획기적인 인구 늘리기 정책'의 시급한 추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5일 충청지방통계청은 '충북 베이비부머·에코세대의 인구사회적 특성'과 관련된 자료를 내 놨다.

베이비부머는 1955~1963년생, 에코세대는 1979~1992년생을 일컫는다.

현 시기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이 본격화되고, 에코세대의 사회 중추적 역할이 강화되고 있다.

2019년 기준 충북 도내 전체 인구 160만 명 중 베이비부머는 23만6천 명으로 14.8%, 에코세대는 280만 명으로 17.6%다. 에코세대 비율이 2.8%p 많다.

충북도만 놓고 보면 에코세대 비율이 더 높아 향후 '지역 경제·사회적'으로는 자연스러운 세대교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국에서 충북의 각 세대가 차지하는 비율을 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2019년 국내 전체 인구는 5천184만9천 명으로 충북의 전체 인구(160만 명)가 전국서 차지하는 비율은 3.1%다.

국내 베이비부머는 724만4천 명, 충북 베이비부머는 23만6천 명으로 3.3%를 차지한다.

반면 에코세대는 996만7천 명 중 28만 명으로 2.8%다.

베이비부머는 전체 구성비보다 0.2%p 많고, 에코세대는 0.3%p 적다.

단순 인구비율만으로 충북이 차지하는 국내 경제·사회적 중요도를 확정할 수는 없지만, 인구의 수는 경쟁력과도 맞닿아 있다.

그만큼 에코세대의 경쟁력이 국내서 약화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또 있다. 충북의 출생아 수가 매년·매달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충북의 출생아 수는 866명으로 지난해 1월 960명보다 9.8%(94명) 줄었다.

여기에다 1월 조출생률(인구 1천명당 명)은 6.4명으로 지난해 7.1명보다 0.7명 감소했다.

지난해 도내 출생아 수는 9천350명으로 사상 첫 '1만 명 미만'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월별 출생아 수를 보면 연말로 갈수록 감소한다. 1~3월은 총 2천612명, 10~12월은 총 2천125명이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출생아수는 지난해보다 더 적을 것은 불보듯하다.

충북 도내 한 경제계 인사는 "인구는 곧 경쟁력이다. 더 많은 인구를 가진 지역의 목소리가 더 크게 작용하고, 그 지역이 더 발전하는 것을 우리는 오랜시간 봐 왔다"며 "충북의 위정자들은 지역 내 젊은층 인구 비율이 적고, 신생아 수 마저도 감소세에 접어든 것을 뼈 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층 인구 유입과 출산율 상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획기적인 정책을 타 지역보다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