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5 16:30:17
  • 최종수정2020.03.25 16:30:17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충북대 박물관이 박물관 소식을 알릴 1기 공식 서포터즈 2명을 모집한다.

1기 서포터즈는 박물관 공식 SNS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민들과 소통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지원서 접수는 오는 27일까지로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은 충북대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 또는 충북대 박물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해 지원서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충북대 재학생으로 올해 1학기 동안 지속적으로 활동이 가능해야 한다. 서류합격자는 27일 개별 연락으로 통보되며, 30일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포터즈로 선발되면 매달 봉사시간 제공과 함께 홍보대사 인증서를 발급하고, 우수 활동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