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범덕 청주시장 "벚꽃 나들이·다중시설 이용 자제"

시민 담화문 통해 다중이용시설 운영 자제 등 당부

  • 웹출고시간2020.03.25 16:35:50
  • 최종수정2020.03.25 16:35:50

한범덕 청주시장이 25일 외출과 다중이용시설 운영 자제를 당부하는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은 25일 담화문을 통해 외출과 다중이용시설 운영 자제를 당부했다.

이날 한 시장은 "전국적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의 양상이 지속되고 있어 외출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기상당국은 무심천 벚꽃이 다음주 중 만개한다고 밝혔다"며 "야외이긴 하지만 인파가 몰리면 접촉이 늘어나 자칫 방역노력이 헛수고가 될 가능성이 있어 벚꽃 나들이는 참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 시장은 또 "집단감염의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은 12일간 운영을 자제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드린다"며 "종교시설은 물론 학원, PC방, 노래방,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지금까지 협조해 온대로 조금만 더 버텨주시고 시민들께서도 이용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운영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시설 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시는 이번 코로나19로 생업의 위기를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한 긴급재난 생활비를 편성하고 지원하는 한편, 4천여 시 공직자도 지역소비를 위한 청주페이의 적극적인 구매를 통해 경제 살리기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