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청정지역 지키기 유흥업소 앞장

보은지역 주점 속속 영업중단
보은읍·속리산 25곳 중 14곳 참여

  • 웹출고시간2020.03.25 11:11:36
  • 최종수정2020.03.25 11:11:36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보은지역 유흥업소들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지키기 위해 잇달아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

보은군과 보은경찰서에 따르면 보은지역 유흥주점 25곳 중 14곳이 24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2주간 영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 지역에는 보은읍 15곳, 속리산면 8곳, 마로·삼승면 각 1곳 등의 유흥주점이 등록돼 있다. 이 가운데 잠정적으로 영업중단에 들어간 업소는 보은읍 6곳, 속리산면 8곳이다.

보은군과 보은경찰서는 지난 23일 유흥주점업협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집단감염 위험이 있는 시설에 대한 영업중단 권고 방침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군과 경찰은 영업중단을 결정하지 못한 유흥주점 11곳과 단란주점업소 13곳에 대해 지속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을 권고할 계획이다.

또한 보은지역 노래방 12곳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소규모집단 확산 방지를 위한 준수사항 등 점검을 벌여 영업 중단을 유도하기로 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