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4 17:20:01
  • 최종수정2020.03.24 17:20:01

한범덕 충북시장군수협의회장이 24일 코로나19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급여 일부 반납 방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충북시장군수협의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는 도민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대통령과 장차관급 이상의 고위 공무원이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협의회도 뜻을 함께 하겠다는 취지다.

충북도내 11개 시·군의 단체장들은 각 상황에 따라 급여의 일부분을 자율적으로 반납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릴 계획이다. 한범덕 청주시장의 경우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날 협의회는 향후 2주가 코로나19 사태 종식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더욱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자체 차원에서 집중적으로 실천하는 방침도 세웠다.

한범덕 협의회장은 "충북도민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서로를 위로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며 "11개 시·군의 단체장은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의 집행을 조속히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물꼬를 트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