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호기’

메르스 이후 추진한 충북도… 당시 국회 반대로 무산
2015년 감염병 대응 연구단지 조성 착수
사업비 1천838억… 설계비 101억 원 건의
새누리당 반대에 국회 예결특위 못 넘어

  • 웹출고시간2020.03.23 21:07:14
  • 최종수정2020.03.23 21:07:14

편집자

정부가 2개 권역에 '감염병 전문병원' 신규 지정을 추진한다. 감염병 전문병원 신규 지정은 충북 입장에서 환영할만한 소식이다. 충북도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이미 한 차례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에 도전했다. 청주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를 활용하겠다는 계획까지 세웠지만, 어찌 된 일인지 무산됐다. 이에 본보는 과거 도의 유치 과정과 추진 이유 등 '감염병 전문병원'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알아본다.

정부가 고위험 및 신종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감염병 전문병원’ 신규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청주시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 전경.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강준식기자]'감염병 전문병원'의 필요성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지속해서 제기됐다.

신종 감염병 대응 전문 병원을 확충·운영해 고위험 및 신종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가 목적이었다.

정부는 지난 2016년 6월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앙 감염병 병원으로 지정하고, 3~5개의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을 신규 지정하는 계획을 내놨다.

메르스가 종식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대다수 광역자치단체는 관심을 보였고, 충북도도 그중 하나였다.

감염병 전문병원 사업은 300억 원에 달하는 국비를 전액 지원받는다는 점에서도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당초 충북도는 감염병 전문병원 지정 사업 이전인 지난 2015년 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 공공 백신 개발·지원센터·호흡기 감염 전문연구동 등 오송 첨복단지를 활용한 감염병 대응 연구단지 조성에 나섰다. 도가 계획한 총사업비는 1천838억 원이었다.

도는 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 건립 설계비 및 토지매입비 101억3천만 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현재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인 김용익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과 병원 운영을 담당할 충북대학교병원도 충북도와 함께 유치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오송 첨복단지의 뛰어난 입지 조건과 자세한 사업 건의안에도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소위를 통과한 예산은 정부 반대에 부딪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용익 의원은 같은 해 6월 17일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에 소요되는 비용과 필요예산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개정안은 정부 여당의 반대로 인해 설립과 예산 지원이 아닌 설립·지정과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로 다소 완화된 채 6개월 뒤인 12월 통과됐다.

수도권 소속 새누리당 의원이 많았던 당시 정치적 상황 때문에 새누리당이 제안한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 병원 지정안'이 더욱 큰 힘을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2017년 2월 10일 국립중앙의료원이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됐다. 같은 해 8월 10일에는 호남권의 조선대학교병원이 국내 첫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선정돼 국비 298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충북은 감염병 대응 연구단지 조성 실패에 이어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에서도 호남권에 밀려 고배를 마시게 됐다.

이후 3~5개 지정 예정이었던 감염병 전문병원은 3년이 흘러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 단 한 곳도 추가 지정되지 않았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데다 적자 운영이 이유였다.

도내 의료계의 한 관계자는 "당초대로 예산을 지원한다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이 통과됐다면 여러 권역에 감염병 전문병원이 신규 지정돼 신종 감염병 대응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라며 "이제라도 모든 기술·인력 등이 집약된 감염병 연구단지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