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확진자 9명 중 6명 감염경로 '미궁'…주민불안 커져

방역당국 동선 살폈지만 감염원 못 찾아
모든 가능성 열고 대응

  • 웹출고시간2020.03.22 12:00:49
  • 최종수정2020.03.22 12:00:49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에서 감염원을 파악할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충주에선 지난달 25일 이후 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중 6명은 감염경로가 드러나지 않아 방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17~22일 사이 19일을 제외하고 닷새 동안 확진자가 나오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금가면에 거주하는 A(59·남)씨는 21일 오전 9시 15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음성의 한 식품회사 통근버스 운전기사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A씨와 근로자 모두 통근버스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앞서 20일 중앙탑면에 거주하는 B(66·여)씨의 감염이 확인됐다.

B씨의 진술에 의존한 현재까지의 조사에서 감염원을 추정할 수 있는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신도이자 인터넷 매체 기자 C(30)씨는 방역당국이 지난달 16일 충주집회 참석 이후의 일정을 일일이 확인했지만 감염 경로와 연결 지을 특별한 동선을 찾지 못했다.

지난달 25∼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집 교사(35·여), 목행동 전업주부(38), 목행동 초등학교 직원(47)도 어떻게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당국이 휴대전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 분석도 했지만, 이들 간 연관성은 없었다.

서울의 확진자인 여동생과 이틀간 접촉했던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25), 통근버스 운전기사 A씨의 딸만 감염원이 드러났을 뿐이다.

시민 김모(45·충주시 금가면) 씨는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도 걱정이지만 감염원이 밝혀지지 않는 것이 더 크게 우려할 일"이라며 "원인 없는 결과가 없듯 관계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 감염경로를 찾아내 확산을 방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는 확진자가 대다수여서 고민이 크다"며 "확산 저지를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답변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